본문 바로가기
728x90

전체 글168

3년 만의 일본 여행 - 나가사키의 원폭 흔적과 소후쿠지 (2023.03.18) 분량상 지난번에는 나가사키까지 이동하는 것에서 끊었는데, 이번에는 본격적으로 나가사키시의 관광지를 돌아봤던 때의 기록이다. 에스컬레이터가 설치되어 있어서 굉장히 편하다. 그다지 높지 않아서 걸어서도 올라갈 만한데, 나처럼 미친듯이 돌아다니는 일정을 소화하는 사람은 이럴 때라도 잠시 기계의 힘을 빌려야 한다(...) 많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여기서 사진을 찍고 갔는데, 비석에 무언가 적혀 있었다. "목이 너무 말라서 견딜 수 없었습니다. 물에는 기름 같은 게 잔뜩 떠 있었습니다. 어떻게든 물을 마시고 싶었기에 결국 어쩔 수 없이 기름이 떠 있는 채로 마셨습니다." 이 검은 물은 원자폭탄이 터지면서 타 버린 유기물들의 재가 섞인 흔히 '검은 비'라고 불렸던 빗물이다. 당연히 이 물은 엄청나게 고농도의 방사능으.. 2023. 5. 10.
3년 만의 일본 여행 - 나가사키로 출발 (2023.03.18) 나가사키는 당일치기 일정이었음에도 뭔가 분량이 좀 많은 편인지라 세 편으로 나누어서 쓰게 됐다. 사진을 어디서 끊을까 싶다가 출발편과 원폭과 관련된 관광지, 그 외의 관광지로 나누면 딱 맞지 않을까 싶어서 이번에는 나가사키까지의 여정만 담기로 했다. 선라이프 호텔에서의 마지막 조식은 토리텐으로 골랐다. 원래 여행 출발 전에는 토리텐, 고등어 구이, 양식 전부 먹어 볼 생각이었는데, 양식은 아예 빠진 건지는 몰라도 내가 간 일정 동안에는 제공되지 않았다. 나가사키에 가면 먹어야 할 게 많아서 적당히 담아 왔다. 역시 무난한 맛. 다른 호텔들은 대부분 프런트에서 직접 짐을 맡겨야 하는데, 이곳은 엘리베이터 바로 앞에 코인 락커가 비치되어 있다. 프런트에서 락커용 코인을 받아 온 다음에 짐을 넣고 코인을 투입.. 2023. 5. 10.
3년 만의 일본 여행 - 교자만 남은 벳푸 일정 (2023.03.17) 짧은 시간 안에 최대한 돌겠다는 욕심으로 시작된 일정. 나름대로 준비도 많이 했지만, 역시 촉박한 일정은 실패 위험도 감수해야 한다는 걸 뼈저리게 느끼게 해 준 일정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버스에 한해서는 구글은 맹신해선 안 된다. 그렇게 치쿠히선을 타고 후쿠오카 지하철 공항선(직통)을 거쳐 하카타역에 도착해서 바로 특급 열차가 정차하는 승강장으로 이동했다. 이게 무려 30년 전부터 도입된 차량이다. 왠지 모르게 은하철도 999에서 나올 법한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신칸센에서도 느꼈지만, JR 큐슈가 열차 내부든 외부든 디자인은 진짜 기가 막히게 잘 뽑는 것 같다. 객실은 워낙 사람이 많아서 찍지는 않았는데, 미키마우스를 연상케하는 헤드 레스트가 인상적이다. 지정석 차량에는 창가석에 콘센트.. 2023. 5. 3.
3년 만의 일본 여행 - 드라이브 인 토리 이토시마점 (2023.03.17) 오전에는 밥만 먹고 오후에 2시간 30분 동안 열심히 벳푸의 지옥 온천을 돌겠다는 일정으로, 솔직하게 오후 일정이 너무 하드하게 짜여지긴 했다. 이는 벳푸의 지옥 순례(地獄めぐり)의 관광지가 모두 오후 5시에는 문을 닫는 데다 7개의 온천 지역이 두 군데로 나뉘어 있고 버스 배차 간격이 매우 안 좋기 때문이다. 당연히 이를 고려하면 오전 일찍 벳푸로 향해서 느긋하게 일정을 진행하는 편이 좋겠지만, 일정 계획상 오전에는 갈 수가 없었다. 미슐랭 레스토랑만큼 명성이 높은 곳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는 꼭 방문해 보고 싶었던 음식점이기에 벳푸 일정을 하드하게 계획해서라도 다녀와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어차피 11시는 되어야 음식점이 문을 열기 때문에 이날은 조식을 여유롭게 8시 반 쯤에 와서 먹었다. 전날과 다.. 2023. 4. 26.
3년 만의 일본 여행 - 흑돼지와 시로쿠마 빙수 (2023.03.16) 직전 무대 탐방 일정과는 달리 이후 일정은 먹거리에 집중되어 있었다. 카고시마에서는 먹거리가 우선이고 볼거리는 나중인 그런 일정이었다. 신미나마타(新水俣)역에 도착해서 신칸센으로 환승. 서두르느라 가게 사진을 잊어서 가게 사진은 구글에서 퍼 왔다. 당초 가려던 곳이 텐몬칸 쪽에 있는 카렌(華蓮)이라는 가게였는데, 하필이면 그쪽은 13시 30분에 라스트 오더라서 시간이 안 맞았다. 신칸센 안에서 검색해 본 결과, 이 가게가 14시에 라스트 오더라서 급하게 이쪽으로 향했다. 여러 메뉴가 있지만, 내가 보고 온 것은 흑돼지 샤브샤브의 사츠마 카이세키 코스. 가격은 제법 나가는 편이지만, 구성을 봤을 때 다른 가게들에 비해 가성비가 괜찮은 편이다. 삼겹살 부위를 얇게 썰어 낸 흑돼지 샤브샤브와 샤브샤브용 채소... 2023. 4. 23.
3년 만의 일본 여행 - 방과 후 제방 일지 무대 탐방 (2023.03.16) 이날 오전 일정은 쿠마모토현의 아시키타마치에서 무대 탐방을 하기로 했다. 보통 무대 탐방이라고 하면 직접 자료를 모아서 지도로 만든 후에 다녀오는데, 이때는 일본의 한 블로거가 만들어 놓은 지도가 있어서 그걸 그대로 이용하기로 했다. 실제로 애니메이션에 실재하는 장소가 많이 반영돼 있어서 비교해 보면서 둘러보기 좋은 편이다. 사시키역도 성지화되어서 역 내부엔 방과 후 제방 일지로 가득하다. 영 챔피언 레츠는 청년지라 다소 수위가 높은 만화도 연재된다. 성기 묘사만 없고 상체는 노출된 채 행위가 적나라하게 나오는 작품이라든가(...) 방과 후 제방 일지는 아주 순한(?) 편에 속하는 작품이다. 히사츠 오렌지 철도와의 콜라보. 애니메이션을 통해 낚시를 좋아하게 된 사람들을 위한 굿즈도 있다. 굿스마일 컴퍼니.. 2023. 4. 22.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