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불량기념물66

2020.12.31 - 한 해를 마무리하며 원래는 일상적인 이야기를 일기마냥 틈틈이 블로그에 써 나갈 생각이었는데, 그간 워낙 바쁘게 지내다 보니 사실상 블로그는 방치한 상태가 됐고 늦게나마 올해는 무얼 했는지 기록하고자 하는 생각에 자려다 말고 끄적이게 되었다. 31일부터 4일 연속으로 쉬게 되어서 여유가 생긴 것도 있고. 덕질 덕질이라 해 봤자 굿즈 같은 건 대부분 일본 갔을 때나 직접 사 오는 편이고, 대부분은 서적류(코믹스/라노베/동인지 등)나 피규어를 사 모으는 정도다. 책이야 뭐 하나하나 꺼내면 끝이 없으니 그냥 올해 산 피규어만. 가장 최근에 배송된 굿스마에서 신설한 POP UP PARADE 라인업의 메구밍. 아마존 통해서 직구로 구입했기에 소비세 면제받고 배송비 합쳐서 4,384엔에 구입했는데, 이게 생각보다 퀄리티가 좋다. 경품 .. 2020. 12. 31.
[프리코네] 가챠 확률 계산기 기댓값/확률 계산기 예전에 데레스테 때 썼던 계산기를 살짝 건드려서 만들었습니다. 다음 달부터 추가될 프라이즈 가챠의 메모리 피스, 여신석, 하트 조각 기댓값도 계산기에 추가했습니다. 어지간한 건 엑셀 파일 내의 메모 기능에 다 설명해 놔서 딱히 쓸 것도 없긴 하네요. 평상시(2.5%)의 확률입니다. 40연에서 기댓값은 1이 넘지만, 확률적으로는 60% 정도입니다. 근데 보통은 무작위의 3성을 바라기보다는 특정 캐릭터(특히 픽업)를 뽑길 바라다 보니... 이것저것 기댓값을 보여주는 계산기 부분입니다. 일단 기본적으로 10연챠를 기준으로 만들었습니다. 애초에 여신석 수급이란 면에서도 절대적으로 10연챠가 유리하고 말이죠. (10번째에서 2성 이상 확정이므로.) 일반적으로 픽업 캐릭터를 뽑으려고 가챠를 돌리.. 2020. 7. 22.
새삼스럽지만 자막 제작을 그만둔 이유에 대해. 우선 결론부터 말하자면, 저는 자막 제작이나 배포에 관한 활동은 지금도 전혀 생각이 없습니다. 그럼에도 최근에도 가끔씩 자막을 찾거나 복귀를 바라는 듯한 댓글이나 아직도 관련 글에 종종 불씨가 보이기에 명확하게 짚고 넘어가는 게 좋지 않은가 싶어서 글을 쓰게 됐습니다. 당시에는 어차피 그만두는 건데 장황하게 적기도 번거롭고 그냥 그만둔다는 짤막한 글만 남겼는데, 이게 다소 오해를 낳은 모양이네요. 학생회 임원들이 기폭제 역할을 하긴 했지만, 근본적으로는 다른 문제가 더 컸습니다. 1. 자막 제작 자체에 대한 흥미 저하 그동안 팬 서브라는 명분 하에 혼자 만족하며 지내왔습니다. 누군가 이 자막을 붙여서 영상을 본 뒤에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그것이 BD/DVD가 됐든 굿즈가 됐든 원작이 됐든 소비하는 방향으로.. 2020. 4. 14.
이번 분기에 보는 작품들 1. 길모퉁이 마족 (まちカドまぞく)평가 : ★★★★☆ 키라라 캐럿에서 연재 중인 작품.마족도 있고 마법소녀도 있긴 한데, 어쨌거나 일상물.개인적으로 일상물을 너무나 좋아하기에 이런 작품에는 점수를 크게 줄 수밖에 없다.잘 만든 일상물의 요소를 모두 갖춘 수작. 그나저나 플라잉 위치 때도 그랬지만, 역시 J.C.STAFF도 일상물 비중을 늘리는 게 좋지 않을까.일상물 잘만 만드는데... 2. 덤벨 몇 킬로까지 들 수 있어? (ダンベル何キロ持てる?)평가 : ★★★★☆ 아무리 동화공방이라도 그렇지 무슨 헬스 애니를 만드나 싶었는데, 막상 뚜껑을 여니까 재밌다.헬스에 하나도 관심이 없던 일개 애니 오타쿠도 재밌게 볼 수 있는 좋은 작품. 일단 서비스신도 많고...일단 캐릭터들도 전부 매력적이다. 정말 오타쿠 .. 2019. 9. 9.
자막 배포 및 제작 활동 중단합니다. 이번에는 다시 자막 제작 활동을 재개하거나 자막을 재배포하는 일은 없을 겁니다.우선 학생회 임원들 때문은 아니고, 그냥 이 활동을 계속 이어나갔을 때 취미로써 예전처럼 만족감을 느낄지에 대해서는 좀 회의적인 생각이 들더군요. 당장 작업했던 작품들 후속작도 결정된 게 많긴 한데, 그냥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저는 충분히 만족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9. 4. 27.
학생회 임원들 자막 모조리 삭제했습니다. 이전에도 자막 만들라는 댓글 몇 개 있어서 삭제했더니 또 금방 이렇게 달렸네요.나한테 돈 주고 자막 맡긴 거 아니면 부탁도 하지도 마요. 내가 뭐 때문에 내 시간을 써 가며 억지로 작업을 해야 합니까. 그냥 내가 만들고 싶으면 만드는 거지, 왜 자꾸 나한테 강요하는지 모르겠네요.반대로 그쪽이 생판 모르는 사람한테 몇 시간씩 걸리는 작업 부탁이나 받아 보면 어떨지 생각 좀 해 보세요.나는 이전에도 누누이 얘기했지만, 이건 단순한 취미고 팬심에서 시작한 팬 서브에 불과합니다.생판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한테 봉사한다거나 관심 구걸하려고 시작한 게 아니고요. 예전에 불미스런 일이 있고서는 한동안 그만뒀다가, 요새 이래저래 바쁘기도 하고 그나마 남는 시간은 게임에 투자해야 해서 자막 만들 시간도 없는지라 그냥 아예.. 2019. 4. 27.